원주역사박물관
원주역사박물관
원주역사박물관

전시안내

상설전시

야외전시장은 박물관 본관 뒤쪽에 자리하고 있으며 원주 지역에서 출토된 다양한 석조유물이 전시되어 있다. 또 최규하 전 대통령 생가 터에는 복원된 전통한옥이 있고, 야외공연장과 지역 주민들의 쉼터로 이용되고 있다.
유물 소개
일산동 오층석탑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5호로 지정된 이 탑은 불상과 함께 원래 중앙동의 절터에 있던 것을 일산동으로 옮겼다가 다시 이곳으로 이전하였다. 이 탑은 받침 부분인 기단(基壇)을 1층으로 만들고, 그 위에 몸체는 5층으로 쌓은 것으로, 위로 올라가면서 줄어드는 비율이 적다. 탑의 각 층 지붕돌은 파손된 부분이 많지만 두께가 얇고 네 귀퉁이의 추녀 끝은 위로 살짝 치켜 올려져서 날렵하게 보인다. 탑 위의 장식물은 전혀 남아 있지 않다. 전체적으로는 간결하고도 장중한 모습을 보인다.
일산동 석불좌상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4호로 지정된 이 석불좌상은 고려시대 전기에 만들어진 비로자나불좌상이다. 원래 원주시 중앙동의 이름을 알수 없는 절터에 있던 것인데, 몇 번을 옮긴 끝에 일산동의 강원감영에 보존하다가 다시 현재 원주역사박물관에 자리 잡게 되었다. 2구 모두 몸에서 나오는 빛을 표현한 광배(光背)와 머리가 없어졌는데, 그 중 머리는 새로 만든 것이다. 2구의 불상은 옷주름과 부처가 앉은자리(臺座)의 세부 표현이 조금씩 다를 뿐 기본적인 특징은 동일하여, 같은 시기에 만들어진 것임을 알 수 있다. 손은 파손이 심하여 정확한 형태를 알 수 없지만, 양손을 가슴으로 모아 오른손을 위로, 왼손을 아래로 두고 있는 점으로 미루어 진리를 상징하는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의 손 모양인 지권인(智拳印)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부처가 앉은자리는 팔각형을 기본으로 하고, 윗 단과 아래 단이 연꽃으로 장식되어 있는, 전형적인 형태이다. 이 2구의 석불좌상은 특히 물결치듯이 흘러내리는 옷 주름, 배 위의 띠 매듭, 화려하게 장식된 대좌의 형태로 미루어, 고려시대 전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석인
능묘 앞에 세우는 피장자(被葬者)를 수호하는 상징물의 하나로서 돌에 조각한 사람의 형상을 말한다. 석인에는 신라시대 이래 두 종류가 있는데 하나는 문관석이고 하나는 무관석이다. 문관을 상징하는 문인석은 머리에 복건을 쓰고 손에는 홀을 들고 있다.이 문인석은 화강암으로 제작되었으며 머리에는 복건을 쓰고 있고 얼굴에는 미소를 머금고 있다. 화강암으로 제작되었으며 머리부분이 약간 마멸되었다. 형태를 살펴보면 귀가 크고 턱수염도 표현되었다. 다른 문인석들과 마찬가지로 손에는 역시 홀(笏)을 들고 있다. 전체적으로 직사각형의 형상을 하고 있으며 얼굴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매우 간략하게 표현되었다.
원주시역사박물관
www.wonjumuseum.or.kr
[26331] 강원도 원주시 봉산로 134 (봉산동) 원주시역사박물관  T. 033-737-4371ㆍF. 033-737-4843
Copyright (C) 2009-2019 All Rights Reserved.
[26331] 강원도 원주시 봉산로 134 (봉산동)
T. 033-737-4371ㆍF. 033-737-4843
Copyright (C) 2009-2019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